▒▒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형이 그리운 새벽입니다.

2006.03.10 12:37

지금이다 조회 수:915

사무실 한 켠에 형의 사진이 걸려있습니다.
오늘은 자기 전에 형 사진을 보며 108배를 했어요.

형!
새벽이네요!
형이 보고 싶어했던 선배로부터 전화를 받았어요!
"형이 보고 싶다고 딱 한번만 봤으면 좋겠다고"
형 앞에서 울지 못하고 서럽게 우시더군요!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저야 아픔이 덜한 시대에 형과 인연을 맺었으니 그나마 다행이지요!
그 힘겹던 시대에 인연을 맺어 애증이 교차하는 선배들이
형을 보고 싶어하는 마음의 간절함이 오죽하겠습니까?

형!
갑자기 선배들에게 잘해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형!
하루에도 12번씩 잘해야지 결의하는데도
일이 손에 잡히지 않습니다.
한번도 하늘나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하늘나라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형!
아낌없이 후회없이 동지들을 사랑하고 투쟁하고 살아야 겠지요?
그렇게 살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아우에게 (09.12.14)-전선 일꾼들의 자맥질 file 조창익 2009.12.15 489
342 아우에게 (09.12.16.수)-첫 눈 file 조창익 2009.12.17 489
341 아우에게(2010.03.11)- 무소유 조창익 2010.03.12 489
340 아우에게 (09.10.17) - 무안 해제 양매리 농활 조창익 2009.10.19 490
339 아우에게 (10.01.11.)-마이더스의 손 file 조창익 2010.01.12 490
338 아우에게 (10.01.31)-삼학도 투쟁/화물노동자들의 포효 file 조창익 2010.02.01 491
337 아우에게 (10.02.02)-고재성 교사에 대한 징계방침을 즉각 취소하라! file 조창익 2010.02.03 491
336 아우에게 (09.08.25) - 깃발 조창익 2009.08.26 492
335 아우에게 (10.01.30)-어느 환경미화원의 독백 file 조창익 2010.01.31 492
334 아우에게(09.08.16)-동행 조창익 2009.08.16 493
333 아우에게 (09.09.03) - 상상력 예찬 조창익 2009.09.04 493
332 아우에게 (10.01.18.)-민중연대 file 조창익 2010.01.19 493
331 선배님... 서미숙 2009.07.30 494
330 아우에게 (09.10.08) - 공황 그리고 출구 조창익 2009.10.09 494
329 아우에게 (10.02.11)-힘의 근원 file 조창익 2010.02.12 494
328 아우에게 (10.02.27) - 너는 다른 건 다 해도 늙지만 마라! 조창익 2010.02.28 494
327 아우에게(09.08.22) - 국상 조창익 2009.08.23 495
326 아우에게 (09.08.30)-천막은 아름다워라! 조창익 2009.08.31 496
325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324 아우에게 (09.10.13)-천관산 2009 조창익 2009.10.14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