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09.07.18)-다시 금남로에서

2009.07.20 02:53

조창익 조회 수:517

엠비 빼고 다 모이자!
더 이상은 못 참겠다.
엠비 독재 아옷!!

문익아!
빛고을
금남로에 동지들이 모였다.
민생회복, 민주주의 수호, 이명박 정권 퇴진
광주전남시국대회.
삼복더위에
삼복서점 앞
아스팔트에 털썩 주저앉았지.

독재도 이런 독재없었습니다.
용산학살
민생도탄
민주파괴
남북대결
삽질경제
대미굴욕
농업말살
국민무시
8대죄상
국민의 이름으로 고발한다!!

서민주머니 털어서 삽질예산 22조원에 붓겠다고
5년간 부자감세 96조
4대강 삽질예산 22조
요것의 10분의 1만 가지면

쌍용자동차 정상화에 1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1조
고교무상교육 3조
미취학 아동무상교육 9조
반값등록금 실현 5조
장애연금실현 5조
의료급여대상노인틀니지원 986억

이렇게 유용하게 쓸수 있는데-

흰 도포 자락 휘날리며
포효하는
강기갑 대표의 쉰 목소리가
금남로에 울려퍼졌다.

길가
아스팔트 뚫고 올라온
새파란
풀잎이
하늘거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우에게(09.07.18)-다시 금남로에서 조창익 2009.07.20 517
182 아우에게 (10.01.26)-운동의 법칙/영암군지부 대의원대회 file 조창익 2010.01.27 515
181 아우에게 (09.12.04)-눈물이 내 실탄이다. file 조창익 2009.12.05 514
180 아우에게 (10.02.01)-허물벗기 조창익 2010.02.02 514
179 아우에게-작은 이야기 하나(09.03.06) 조창익 2009.07.15 513
178 아우에게(09.05.16)-어떤 주례사- 조창익 2009.07.15 513
177 아우에게 (09.10.12)-다시 처음처럼 조창익 2009.10.13 513
176 아우에게 (09.12.22)-대불공단에 부는 칼 바람 file 조창익 2009.12.22 513
175 아우게게 2010.03.30 - 대공황, 그리고 혁명 file 조창익 2010.03.31 513
174 아우에게(09.07.21)-언론총파업에 부쳐 조창익 2009.07.22 512
173 아우에게(09.08.09) - 스리랑카 K 씨의 경우 조창익 2009.08.10 512
172 아우에게(09.07.31)-좋은 세상 조창익 2009.08.01 511
171 아우에게(09.08.14)-MB flu 조창익 2009.08.15 511
170 아우에게 (09.11.16) - 정운찬의 무릎 조창익 2009.11.17 511
169 아우에게 (10.01.16.)-어떤 시간 여행 file 조창익 2010.01.17 510
168 아우에게 (10.02.28) - 아버지의 등 조창익 2010.03.01 510
167 아우에게 (09.11.14) - 농성 61일째, 남도에 부는 야속한 바람 조창익 2009.11.15 509
166 아우에게 (09.12.20)-어떤 기념일 file 조창익 2009.12.21 509
165 아우에게 (09.09.07) - 의지로 낙관하라! 조창익 2009.09.07 508
164 아우에게 (09.10.06)- 가을 투쟁/몹쓸 일제고사 조창익 2009.10.07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