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4월 9일 논실마을에 다녀와서

2006.04.10 20:00

조창익 조회 수:1203






주말에 하늘로 먼저 올라간 동생의 발자취를 따라 장수 논실마을학교에 다녀왔습니다.

아직 먹물이 채 마르지 않은 간판을 쓰다듬어보았습니다.

황량한 농어촌 폐교에 온기를 불어넣겠다던 그의 삽질이 멈춘 벽돌 무더기에 눈이 박혀 돌아서기가 어려웠습니다.

항상 남루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던 그의 네 식구가 살았던 학교 관사에는 주인 떠난 장독대만 덩그러니 잡초우거진 운동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오늘 이사를 했지요.

안채-

짱뚱이 책방-

얘들아 신발은 가지런히-

공동체 모두 모여 김장김치 담근 날- 그 기억 생생할터인데!

저 어지러운 책장을 누가 다 정리하라고!
야속하게도 먼길 후울쩍 먼저 떠나버렸는지-형제의 손때묻은 책 등속을 어루만지다 끝내 울음을 터뜨리고야 말았습니다.

저 산 넘으면 한많은 지리산, 동생은 저녁노을을 좋아했고 휘파람을 잘 불었습니다.

그의 발걸음 소리가 들리지 않는 복도이지만 - 논실마을사람들은 계속됩니다.
새 후배 주인이 들어와 여기를 지켜나가겠다고 결정했습니다.

다행이도 그가 떠나기 전 문화관광부에 공모한 보고서가 채택이 되어 적지 않은 돈이 여기에 투자가 된답니다. 그가 남긴 마지막 작품 중의 하나이지요.

그가 떠난 이 자리에 농촌 결혼이민자 가족의 새로운 공동체 실험은 지속될 수 있습니다. 인간존중, 지고지순한 다문화 체험의 소중한 공간으로 부활할 것으로 믿습니다.

아름다운 계수의 저 맑은 미소와
어린 조카들의 웃음을 다시 볼 수 있게
하루하루를 성찰하고
견고하게 채워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06년 4월 10일 새벽에

조창익 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사람은 가슴에 묻는 것이다 만복이 2008.11.03 1208
» 4월 9일 논실마을에 다녀와서 file 조창익 2006.04.10 1203
421 형, 시 한 수 보냅니다. 2007.01.25 1174
420 [re] 우리는 오랫동안 사랑합니다!ㅡ사랑하는 아빠의 49제를 맞아 아저씨 2006.03.29 1170
419 우리는 오랫동안 사랑합니다!ㅡ사랑하는 아빠의 49제를 맞아 용화 2006.03.28 1156
418 또 단풍이 들어갑니다. 미수 2010.10.14 1143
417 종재(49재)에 부쳐-민중의 벗으로 부활할 내 동생에게-2006.3.27 광장 2006.03.28 1137
416 우리가 하겠습니다. 열사정신계승 2006.03.10 1136
415 [일본에서] 고 조문익동지 49제를 맞아 나카무라 2006.03.28 1127
414 <저녁노을>방금 사면장이 도착해버렸네. 허참- 2005.09.07 11:01 조문익 2006.12.19 1123
413 장수에 다녀와서!(민들레문화교육아카데미) file 이용구 2006.05.10 1120
412 빌어먹을 겨울이 왔네여 피곤이태산 2006.12.06 1120
411 벗 하나 있었으면 바다 2006.12.20 1120
410 고 조문익 동지 영상 참소리 2006.03.12 1115
409 [re] 문익아 '들샘' 에 다녀왔다. 장수민들레문화교육아카데미 첫날 - 병희아제 2006.05.10 1111
408 장수골 문화공간‘논실’개관기념 문화행사 전준형 2006.10.17 1108
407 함께있지 못해도 같은 꿈을 꿉니다 남도에서 2006.03.10 1102
406 5/12 논실, 민들레 연가 -아우에게- file 조창익 2006.05.13 1093
405 차라리 죽여라!-'저항'의 참교육을 위하여! file 조창익 2006.04.12 1089
404 영묘원에 갔었습니다. ... 2006.05.22 1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