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빌어먹을 겨울이 왔네여

2006.12.06 14:11

피곤이태산 조회 수:1120

집회를 기다리며 오래간만에 게시판에 들어왔는데...
겨울 소식이 없어서...

지금 한참 총파업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위력적인 투쟁이 전개되고 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엄중한 시기인데....

2003년 열사투쟁이 생각나네여.
개인적으로는 투쟁 도중에 본의아니게 '일반노조'를 정리하고 힘든 시기였는데...
하지만, 열사투쟁에 최선을 다하면서 나를 추스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머릿 속에서만 치열하게 고민할 뿐
주체적인 행동을 조직하지 못하니, 최선을 다한다고는 할 수 없겠죠.
아뭏든 다시 겨울이 왔어요.
형과의 긴 이별을 가져왔던 빌어먹을 겨울이 왔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사람은 가슴에 묻는 것이다 만복이 2008.11.03 1208
422 4월 9일 논실마을에 다녀와서 file 조창익 2006.04.10 1203
421 형, 시 한 수 보냅니다. 2007.01.25 1174
420 [re] 우리는 오랫동안 사랑합니다!ㅡ사랑하는 아빠의 49제를 맞아 아저씨 2006.03.29 1170
419 우리는 오랫동안 사랑합니다!ㅡ사랑하는 아빠의 49제를 맞아 용화 2006.03.28 1156
418 또 단풍이 들어갑니다. 미수 2010.10.14 1143
417 종재(49재)에 부쳐-민중의 벗으로 부활할 내 동생에게-2006.3.27 광장 2006.03.28 1137
416 우리가 하겠습니다. 열사정신계승 2006.03.10 1136
415 [일본에서] 고 조문익동지 49제를 맞아 나카무라 2006.03.28 1127
414 <저녁노을>방금 사면장이 도착해버렸네. 허참- 2005.09.07 11:01 조문익 2006.12.19 1123
413 장수에 다녀와서!(민들레문화교육아카데미) file 이용구 2006.05.10 1120
» 빌어먹을 겨울이 왔네여 피곤이태산 2006.12.06 1120
411 벗 하나 있었으면 바다 2006.12.20 1120
410 고 조문익 동지 영상 참소리 2006.03.12 1115
409 [re] 문익아 '들샘' 에 다녀왔다. 장수민들레문화교육아카데미 첫날 - 병희아제 2006.05.10 1111
408 장수골 문화공간‘논실’개관기념 문화행사 전준형 2006.10.17 1108
407 함께있지 못해도 같은 꿈을 꿉니다 남도에서 2006.03.10 1102
406 5/12 논실, 민들레 연가 -아우에게- file 조창익 2006.05.13 1093
405 차라리 죽여라!-'저항'의 참교육을 위하여! file 조창익 2006.04.12 1089
404 영묘원에 갔었습니다. ... 2006.05.22 1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