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2009.10.03 19:03

조창익 조회 수:456

2009. 10. 02 맑음  달이 떴다

달과의 대화
-문익에게-

섬진강과 지리산에 달이 환히 떠있더라
우리 어렸을 적 그 달
꿈꾸는 것들을 위하여 노래를 부르자
오늘 저 달 한 때 먹구름에 가려 혼란스럽더니
이내 걷어내고 세상에 빛으로만 남더라
저 달, 덜 찼어도 꽉 찬 달,
제 가진 만큼 빛의 크기로 빛나는 달
용산에는 통곡의 숲 걷어내는 정의의 빛으로 내려오고
항구 목포 택시 농성장에는 위안의 빛
이산의 아픔, 분열의 고통 쓰다듬는 훈훈한 희망의 빛이 되고
이제 생각해보니 영락없이 너 였어
그 달이
우리 꿈꾸는 것들을 위하여 노래를 부르자
이 밤에.

1. 밤늦도록 부모님과 마당 평상에 앉아 달 구경하며 담소를 나누었다. 산속이라 밤 공기가 벌써 싸했다. 문익 생각에 울컥거렸지만 부모님 맘은 오죽할까하여 억지로라도 크게 웃고 위로해드리려 애를 썼다. 토란 농사로 조금 재미를 보았는데 내년부터는 못하시겠다고 하신다. 힘들어서. 손이 많이 간다. 젊은 사람들 같으면 얼마든지 해먹을게 천지인데 몸이 말을 듣지 않아 어렵다고 하신다. 어디 통계를 보니 농업 종사자 정년이 70세라고 했던가? 허리가 자꾸 구부정해지시는 아버님은 벌써 은퇴하셨어야 할 나이다.

1. 오후 시간 로히터 씨한테 전화가 걸려왔다. 내일이 추석인데 추석이란 말을 못하고 뉴이어(New Year's day)로 표현한다. 그래 맞다고 했다. 새 날이지. 날마다. '추석'이라는 말 가르쳐주고 '땡스기빙데이' 용어로 바꾸어 주고. 추석 전날이라 보통 평일 수준의 노동을 한다고-노말워크(normal works). 사람이 그리운 그는 명절이라 하니 내게 전화를 한 것이다. 그는 성실하여 흔한 핸드폰 하나 구입하지 않는다. 꼬박꼬박 주인집 전화를 사용한다. 명절 이후 쉬는 날 정해지면 목포에 찾아오겠다고 한다. 그의 선한 눈동자가 그립다. 참 따스한 사람이다. 스리랑카 고향이 얼마나 그리울 것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사람은 가슴에 묻는 것이다 만복이 2008.11.03 1208
422 4월 9일 논실마을에 다녀와서 file 조창익 2006.04.10 1203
421 형, 시 한 수 보냅니다. 2007.01.25 1174
420 [re] 우리는 오랫동안 사랑합니다!ㅡ사랑하는 아빠의 49제를 맞아 아저씨 2006.03.29 1170
419 우리는 오랫동안 사랑합니다!ㅡ사랑하는 아빠의 49제를 맞아 용화 2006.03.28 1156
418 또 단풍이 들어갑니다. 미수 2010.10.14 1144
417 우리가 하겠습니다. 열사정신계승 2006.03.10 1137
416 종재(49재)에 부쳐-민중의 벗으로 부활할 내 동생에게-2006.3.27 광장 2006.03.28 1137
415 [일본에서] 고 조문익동지 49제를 맞아 나카무라 2006.03.28 1127
414 <저녁노을>방금 사면장이 도착해버렸네. 허참- 2005.09.07 11:01 조문익 2006.12.19 1123
413 장수에 다녀와서!(민들레문화교육아카데미) file 이용구 2006.05.10 1120
412 빌어먹을 겨울이 왔네여 피곤이태산 2006.12.06 1120
411 벗 하나 있었으면 바다 2006.12.20 1120
410 고 조문익 동지 영상 참소리 2006.03.12 1115
409 [re] 문익아 '들샘' 에 다녀왔다. 장수민들레문화교육아카데미 첫날 - 병희아제 2006.05.10 1111
408 장수골 문화공간‘논실’개관기념 문화행사 전준형 2006.10.17 1108
407 함께있지 못해도 같은 꿈을 꿉니다 남도에서 2006.03.10 1102
406 5/12 논실, 민들레 연가 -아우에게- file 조창익 2006.05.13 1093
405 차라리 죽여라!-'저항'의 참교육을 위하여! file 조창익 2006.04.12 1089
404 영묘원에 갔었습니다. ... 2006.05.22 1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