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3월 입니다.

2006.03.10 12:42

바다 조회 수:857

선배, 3월이 시작되었습니다.
선배가 우리 곁을 훌쩍 떠나신 지도 벌써 20일이나 지났고,
달이 바뀌었습니다.
많은 것들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사회적으로는 예상했던대로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다수의 폭력으로 통과시키고, 내일 본회의 통과를 앞두고 있고,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은(단위원의 고군분투?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예상했지만 '그럴줄 몰랐다! 너무한다!'며 보수정치꾼들만 탓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동지이자 후배들 또한 새로운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선배가 하고자 했던 뜻과 생각들, 실천들, 계획들....
이제서야, 선배가 떠나시고서야 하나 둘 역할 분담을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동지라고 하면서, 선배가 혼자 짊어지고 있었던 것들이 너무나 벅차고 힘들었을
일들을 이제서야 나눌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서야 다시한번 주변의 동지들을 관심있게 쳐다보고,
더 생각하고 챙기고 있습니다.
후회는 한도 끝도 없이 계속되지만 후회만으로 해결될 수 없는 것이라
가슴에 담고 하나씩 하나씩 해나갈려고 합니다.
선배가 작년에 못내려가서 미안하다고, 올해에는 자주 내려가겠다는 말을
전해 달라던 선배들은 저희가 자주 찾아뵙고 만날려고 합니다.

얼마나 잘 할 수 있을지,
얼마나 할 수 있을지,,,,

봄이 온다더니 어제 오늘 날씨가 제법 쌀쌀합니다.
세상도 그렇고, 마음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보고 싶습니다.
그 좋은 말씀 많이 듣고, 배우고 싶었습니다.

힘내겠습니다.

투쟁아닙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 정말 오랜만에... ... 2006.07.30 895
322 텅 빈 들녁에 서서 논실 2006.03.10 893
321 커다란. 빕니다 2006.03.10 888
320 잘 있죠? 전준형 2009.04.14 887
319 .. 깊고푸른강 2006.07.10 886
318 조문익 민주노동열사의 49제에 함께해 주세요 비가온다 2006.03.10 880
317 흔적. 오랜만에 2006.03.12 880
316 아우에게 2010.04.23.금.맑음 - 참 대단한 놈들이다. 조창익 2010.04.26 874
315 <문익관련기사>전북 민노총 12일 총파업.집회 /03.11.11 광장 2006.03.11 870
314 (펌)조문익2 논실 2006.03.10 861
313 별리지한(別離之恨) 논실 2006.03.10 859
» 3월 입니다. 바다 2006.03.10 857
311 문익형 안...녕... 2006.03.10 855
310 조문익님4/김의수 광장 2006.03.10 852
309 [펌]조문익 동지를 그리며 이현승 2006.03.10 848
308 무제1 논실 2006.03.10 848
307 [펌]조문익님을 그리며 이남곡 2006.03.10 830
306 미안함... 미안한 후배 2006.03.10 827
305 꼼자... ... 2006.03.10 825
304 (펌)조문익님! 논실 2006.03.10 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