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오늘은 갑자기.....

2007.09.26 20:46

한심이 조회 수:1812

선배한테 너무 죄송해서
뭐라고 쓰지도 못했는데....

갑자기 오늘은 울음이 터집니다.
그래서 글을 써봅니다.

아직도 선배를 생각하면 울음이 나온다는게
선배한테 덜 죄송해지네요.

전 요즘 너무도 많이 웃고 지냅니다.
그러다 생각해보니 그 웃음이 덧없어집니다.
너무 편하게도 지냅니다.
그러다 보니 갑자기 불안해집니다.

사람들은 계속 얻어터지고....
세상은 나아질것 없이 힘든데
저주스러운 자본주의 착취는 계속되는데

세상을 아직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저는 뭐가 좋다고 그리 웃어 댔는지...
자족적인 삶, 그것에 만족했었나 봅니다.

저 정말 형편없습니다.
순간순간을 살수 밖에 없는 제가 한심스럽습니다.
감정에 지배받을수 밖에 없는 인간인것이 서글픔입니다.

이럴땐 정말 감정이 없는 기계였으면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게시판 입니다.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343
462 웃음을 게을지 하지 말자! 손님 2006.03.10 1013
461 우리가 하겠습니다. 열사정신계승 2006.03.10 1136
460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영상과 추모시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782
459 함께있지 못해도 같은 꿈을 꿉니다 남도에서 2006.03.10 1102
458 그의 심장이 멈출 때, 세상도 멈춰지길 바랬지만 하이하바 2006.03.10 1032
457 [펌-한겨레]농촌에 산다는 것은 죽음이다 하이하바 2006.03.10 1048
456 ‘따스한 혁명가’ 영원히 우리 기억속에 시인 2006.03.10 1006
455 민주노총 전북본부 10주년 기념식에 다녀와서 그냥 2006.03.10 993
454 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 조문익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이상은 2006.03.10 1032
453 그런 사람 춘천에서 2006.03.10 909
452 [월간 금비|이 한장의 사진]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붉은죽 2006.03.10 1056
451 [펌]조문익 동지를 그리며 이현승 2006.03.10 848
450 커다란. 빕니다 2006.03.10 888
449 [조문익] 어느 농촌 활동가의 죽음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948
448 [펌]思 故 조문익 ! 당신이 꿈꾸던 세상으로 이용구 2006.03.10 924
447 (펌)조문익님! 논실 2006.03.10 813
446 (펌)조문익2 논실 2006.03.10 861
445 (펌)조문익3 논실 2006.03.10 909
444 선배님.. 보고싶습니다.. 까미르 2006.03.10 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