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2009.10.03 19:03

조창익 조회 수:456

2009. 10. 02 맑음  달이 떴다

달과의 대화
-문익에게-

섬진강과 지리산에 달이 환히 떠있더라
우리 어렸을 적 그 달
꿈꾸는 것들을 위하여 노래를 부르자
오늘 저 달 한 때 먹구름에 가려 혼란스럽더니
이내 걷어내고 세상에 빛으로만 남더라
저 달, 덜 찼어도 꽉 찬 달,
제 가진 만큼 빛의 크기로 빛나는 달
용산에는 통곡의 숲 걷어내는 정의의 빛으로 내려오고
항구 목포 택시 농성장에는 위안의 빛
이산의 아픔, 분열의 고통 쓰다듬는 훈훈한 희망의 빛이 되고
이제 생각해보니 영락없이 너 였어
그 달이
우리 꿈꾸는 것들을 위하여 노래를 부르자
이 밤에.

1. 밤늦도록 부모님과 마당 평상에 앉아 달 구경하며 담소를 나누었다. 산속이라 밤 공기가 벌써 싸했다. 문익 생각에 울컥거렸지만 부모님 맘은 오죽할까하여 억지로라도 크게 웃고 위로해드리려 애를 썼다. 토란 농사로 조금 재미를 보았는데 내년부터는 못하시겠다고 하신다. 힘들어서. 손이 많이 간다. 젊은 사람들 같으면 얼마든지 해먹을게 천지인데 몸이 말을 듣지 않아 어렵다고 하신다. 어디 통계를 보니 농업 종사자 정년이 70세라고 했던가? 허리가 자꾸 구부정해지시는 아버님은 벌써 은퇴하셨어야 할 나이다.

1. 오후 시간 로히터 씨한테 전화가 걸려왔다. 내일이 추석인데 추석이란 말을 못하고 뉴이어(New Year's day)로 표현한다. 그래 맞다고 했다. 새 날이지. 날마다. '추석'이라는 말 가르쳐주고 '땡스기빙데이' 용어로 바꾸어 주고. 추석 전날이라 보통 평일 수준의 노동을 한다고-노말워크(normal works). 사람이 그리운 그는 명절이라 하니 내게 전화를 한 것이다. 그는 성실하여 흔한 핸드폰 하나 구입하지 않는다. 꼬박꼬박 주인집 전화를 사용한다. 명절 이후 쉬는 날 정해지면 목포에 찾아오겠다고 한다. 그의 선한 눈동자가 그립다. 참 따스한 사람이다. 스리랑카 고향이 얼마나 그리울 것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아우에게 (09.09.30) - 아리랑 고개 2009-1 조창익 2009.10.01 496
222 아우에게 (09.10.01) - 바로 나 일수도 조창익 2009.10.03 473
»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조창익 2009.10.03 456
220 아우에게 (09.10.03) - 하늘이 열린 날, 문익에게 조창익 2009.10.04 482
219 아우에게 (09.10.04) - 다시 출발선에 서서 조창익 2009.10.05 451
218 아우에게 (09.10.05) - 어떤 회상 조창익 2009.10.06 488
217 아우에게 (09.10.06)- 가을 투쟁/몹쓸 일제고사 조창익 2009.10.07 508
216 아우에게 (09.10.07) -가을 농성 조창익 2009.10.08 502
215 아우에게 (09.10.08) - 공황 그리고 출구 조창익 2009.10.09 494
214 아우에게 (09.10.09) - 추모, 만추를 향한 만취 조창익 2009.10.10 556
213 아우에게 (09.10.10)-휴휴 조창익 2009.10.11 455
212 아우에게 (09.10.11) - 전전긍긍 조창익 2009.10.12 476
211 아우에게 (09.10.12)-다시 처음처럼 조창익 2009.10.13 513
210 아우에게 (09.10.13)-천관산 2009 조창익 2009.10.14 496
209 아우에게 (09.10.14)-일제고사 채점위원 차출거부선언 조직해야 조창익 2009.10.14 451
208 아우에게 (09.10.15)- 삭발 file 조창익 2009.10.16 471
207 아우에게 (09.10.16) - 노동부 방문, 지청장 면담 조창익 2009.10.17 482
206 아우에게 (09.10.17) - 무안 해제 양매리 농활 조창익 2009.10.19 490
205 아우에게 (09.10.18) - 잡사에 끓는 상념, 차 한잔에 담아 마시우고 조창익 2009.10.20 508
204 아우에게 (09.10.19)(월) - 어느 가을 날의 행진 조창익 2009.10.20 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