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아우에게 (09.10.02)-달이 떴다.

2009.10.03 19:03

조창익 조회 수:456

2009. 10. 02 맑음  달이 떴다

달과의 대화
-문익에게-

섬진강과 지리산에 달이 환히 떠있더라
우리 어렸을 적 그 달
꿈꾸는 것들을 위하여 노래를 부르자
오늘 저 달 한 때 먹구름에 가려 혼란스럽더니
이내 걷어내고 세상에 빛으로만 남더라
저 달, 덜 찼어도 꽉 찬 달,
제 가진 만큼 빛의 크기로 빛나는 달
용산에는 통곡의 숲 걷어내는 정의의 빛으로 내려오고
항구 목포 택시 농성장에는 위안의 빛
이산의 아픔, 분열의 고통 쓰다듬는 훈훈한 희망의 빛이 되고
이제 생각해보니 영락없이 너 였어
그 달이
우리 꿈꾸는 것들을 위하여 노래를 부르자
이 밤에.

1. 밤늦도록 부모님과 마당 평상에 앉아 달 구경하며 담소를 나누었다. 산속이라 밤 공기가 벌써 싸했다. 문익 생각에 울컥거렸지만 부모님 맘은 오죽할까하여 억지로라도 크게 웃고 위로해드리려 애를 썼다. 토란 농사로 조금 재미를 보았는데 내년부터는 못하시겠다고 하신다. 힘들어서. 손이 많이 간다. 젊은 사람들 같으면 얼마든지 해먹을게 천지인데 몸이 말을 듣지 않아 어렵다고 하신다. 어디 통계를 보니 농업 종사자 정년이 70세라고 했던가? 허리가 자꾸 구부정해지시는 아버님은 벌써 은퇴하셨어야 할 나이다.

1. 오후 시간 로히터 씨한테 전화가 걸려왔다. 내일이 추석인데 추석이란 말을 못하고 뉴이어(New Year's day)로 표현한다. 그래 맞다고 했다. 새 날이지. 날마다. '추석'이라는 말 가르쳐주고 '땡스기빙데이' 용어로 바꾸어 주고. 추석 전날이라 보통 평일 수준의 노동을 한다고-노말워크(normal works). 사람이 그리운 그는 명절이라 하니 내게 전화를 한 것이다. 그는 성실하여 흔한 핸드폰 하나 구입하지 않는다. 꼬박꼬박 주인집 전화를 사용한다. 명절 이후 쉬는 날 정해지면 목포에 찾아오겠다고 한다. 그의 선한 눈동자가 그립다. 참 따스한 사람이다. 스리랑카 고향이 얼마나 그리울 것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아우게게 2010.03.26 - 사랑하고 노래하고 투쟁하다/네루다 file 조창익 2010.03.29 472
422 아우게게 2010.03.25 - 가르친다는 것, 다만 희망을 노래하는 것 file 조창익 2010.03.26 485
421 아우게게 2010.03.24 - 한쪽에선 싸우고 한쪽에선 마시는게 삶이다. file 조창익 2010.03.25 506
420 아우게게 (2010.03.23)-자유 조창익 2010.03.24 463
419 아우에게(2010.03.22) - 새 하늘 새 땅 조창익 2010.03.22 550
418 아우에게(2010.03.21) - 황사가 지난 자리, 황사가 남는다 조창익 2010.03.22 524
417 아우에게(2010.03.20) - 황사, 칼 바람 file 조창익 2010.03.22 418
416 아우게게 2010.03.19-조합원들의 분노가 무섭습니다. file 조창익 2010.03.19 466
415 아우에게(2010.03.18)- 목포 교육 연대 출범에 즈음하여 조창익 2010.03.19 561
414 아우에게(2010.03.17)- 제2기 1년차 정기 대대 조창익 2010.03.18 466
413 아우에게(2010.03.16)- 특별한 행진 조창익 2010.03.17 440
412 아우에게(2010.03.15)- 목포신안지부 대대 대회사 조창익 2010.03.16 384
411 아우에게(2010.03.14) - 작은 충격들 조창익 2010.03.15 482
410 아우에게(2010.03.13) - 섬 나들이 조창익 2010.03.15 912
409 아우에게(2010.03.12) - 세월이 하 수상하니 조창익 2010.03.14 486
408 아우에게(2010.03.11)- 무소유 조창익 2010.03.12 489
407 봄인데, 눈이 왔습니다. 미수 2010.03.11 445
406 아우에게(2010.03.10) - 춘설(春雪) file 조창익 2010.03.11 477
405 아우에게(2010.03.09) - 어떤 길 file 조창익 2010.03.10 522
404 아우에게(2010.03.08) - 두리번 두리번 조창익 2010.03.09 4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