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문익형 안...녕...

2006.03.10 12:34

조회 수:855

형에게 보내는 두번째 편지

첫번째 편지는 감옥에 있을 때 보냈는데, 답장을 못받았고,
두번째 보내는 편지인데, 답장의 기약이 없네요.
답장 안써준다 짜증을 부리지도 못하니...
혹시, 형은 앞일을 내다보고 미리 답장을 써놓았을지도...

벌써, 형을 못본지 2주가 흘렀네요.
형은 나를 못본지 나보다 이틀이 더 지났구요.
시간이 지남에도 봄볕에 새싹 피어나는것처럼
형과의 추억은 묵혀있던 기억속에서 더욱 또렷이 살아납니다.
형을 보낸 이후로 맘 편히 잔 적 없고,
술의 힘을 빌어 간신히 자리에 누우면 가슴이 아파서 밤새 끙끙 앓고요.
아무때나 까닭없이 눈물샘이 넘쳐서 난감하고요.
무던히 속 썩힌 그 벌을 받는가?
'용서' 잘 하고 화 안내는 것이 형의 특기였는데...
그래서 거짓말도 안하고 변명도 안했는데.

처음 봤을때부터 함께 했던 순간 형을 잊지 못하지요
'교선국장님..!' 하고 불렀는데, 결국 뒷풀이에서 분위기파악 못한다구
한소리 들었지요. 항상 편한 상대가 되고자 했지요.

우연히 형과 같이 자게 되었는을때, 잠덧에 몸을 더듬는 바람에 끝내 날밤으로 새고
그 다음날부터 형을 약올렸지요. 겸연쩍어하는 미소를 지으며 머리를 빗어내리던 모습이 정말 좋았는데, 그 모습이 보고 싶을 때면 얘기를 꺼내곤 했는데...

내가 가볍게 얘기를 꺼내면 진지하게 얘기하고,
무겁게 이야기를 꺼내면 아주 가볍게 얘기하고,
그 모습이 서운해 화를 내기도, 짜증을 내기도 했는데...

사무실 한 켠에서 퇴근하지 못하고 일을 하고 있으면,
어디선가 나타나서 내팔을 끌고 포장마차로 가던...
퇴근 못하는 후배를 위해 기꺼이 숙직실에서 함께 잠을 청하던...

한 몇년동안은 그림자처럼 붙어다녔는데...
'장수'로 가면서 참 형을 뵙기가 어려웠지요.

한 2년, 운동에 치여 내 몸 하나 건사하기 급급해서
안부 한 번 제대로 챙기지 못했는데,
이제 올해부터는 정말 잘 해보려구 했는데 기다려주지 않으시는군요.

예전과는 다르게 새벽녘까지 술잔을 기울이시던 모습이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일정이 시작되었는데도 잠드신 모습이 평소와 좀 다르다 했는데...
미리 갈 지 아시고, 그렇게 동지들과 새벽을 밝히신겁니까?

제 2006년 계획서를 보시구
감성이 여린 제가 정말 행복하게 운동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는데.

형! 정말 몸과 마음이 힘들었어요.
하지만,  형이 가시고 나서는 내가 전혀 다른 사람처럼 느껴져요.
이젠, 그만 슬픔에서 벗어나 스스로 일어서야겠지요.
그동안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신 것 감사합니다.
이제 어깨의 짐 훌훌 털어버리고 편하게 잠드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 [시]새벽별-박노해 하이하바 2006.03.10 914
» 문익형 안...녕... 2006.03.10 855
21 고 조문익 동지 큰처남이신 이용구님이 조문인사를 보내오셨습니다. 민주노총전북본부 2006.03.10 1034
20 선배님.. 보고싶습니다.. 까미르 2006.03.10 913
19 (펌)조문익3 논실 2006.03.10 910
18 (펌)조문익2 논실 2006.03.10 861
17 (펌)조문익님! 논실 2006.03.10 813
16 [펌]思 故 조문익 ! 당신이 꿈꾸던 세상으로 이용구 2006.03.10 924
15 [조문익] 어느 농촌 활동가의 죽음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948
14 커다란. 빕니다 2006.03.10 889
13 [펌]조문익 동지를 그리며 이현승 2006.03.10 848
12 [월간 금비|이 한장의 사진]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붉은죽 2006.03.10 1057
11 그런 사람 춘천에서 2006.03.10 909
10 행복한 운동에 대하여 - 조문익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이상은 2006.03.10 1032
9 민주노총 전북본부 10주년 기념식에 다녀와서 그냥 2006.03.10 993
8 ‘따스한 혁명가’ 영원히 우리 기억속에 시인 2006.03.10 1006
7 [펌-한겨레]농촌에 산다는 것은 죽음이다 하이하바 2006.03.10 1048
6 그의 심장이 멈출 때, 세상도 멈춰지길 바랬지만 하이하바 2006.03.10 1032
5 함께있지 못해도 같은 꿈을 꿉니다 남도에서 2006.03.10 1102
4 [근조] 故 조문익 동지 추모영상과 추모시 이윤보다 인간을 2006.03.10 1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