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2010.03.18.목.쌀쌀

목포교육연대의 닻을 준비하며

간 밤 정기대대의 여운이 남은 채 하루를 보냈다. 대대에 참석하지 못한 동지들을 확인하고 대대결과를 광범하게 공유하는 작업이 뒤따라야하는데 잘 안된다. 최, 윤 두 상근동지는 지금 민주노총 총연맹 사무총국 수련회 관계로 충청도로 떠났다. 동지들과 연락을 하지 않았다. 어제 대대 준비로 몸도 마음도 피로했을 그들에게 오히려 누가 되지 않을까 하여. 몸이 노곤하다.


곧 출범을 앞둔 목포교육연대 대표자회의가 열렸다. 틀을 크게 짜나왔어야 하는데 다소 밋밋해보인다. 시민진영의 보강이 요청된다. 교육연대의 주도층이 민중진영인 까닭인가? 폭이 좁게 느껴져서 조금 걱정이 된다. 게으름을 피운 결과라고 생각하니 아쉬움이 더욱 앞선다. 이제라도 간격을 메꾸고 폭을 넓힐 수 있다면 보다 의미있는 활동을 전개해야겠다. 환경련이 조직불참을 결정하게 된 배경이 궁금하여 이러저러하게 알아보았더니 조금 논의하면 되겠다싶은 생각도 들었다.

서창호 교수를 상임대표로 고문/자문단, 시민, 민중, 여성, 장애, 학부모, 종교 등 공동대표단을 7-8명으로 꾸리고 단위조직의 대표단을 꾸리고 운영위원회, 사무처를 조직기구표에 앉혔다. 재정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기 어려운 구조이기도 하다. 일반회원을 확보해야 한다.

회의가 끝나고 서창호 교수를 비롯하여 7-8인은 전교조 목포지회 사무실에서 가까운 식당으로 옮겨 저녁식사를 했다. 참교육학부모회 김승진 지회장이 밥값을 냈다. 호쾌한 그와 보다 실질적인 교육연대기구로 발돋움하기 위하여 할 수 있는 활동을 함께 전개하기로 서로에게 주문했다.

조석으로 공기가 싸하다. 그래도 봄은 오겠지. 지리산 산수유가 깨꼼하게 혀를 내밀고 있는데 유달산 개나리는 아직 망울을 터뜨리기 직전이다. 봄이 오기는 올 모양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아우게게 2010.03.26 - 사랑하고 노래하고 투쟁하다/네루다 file 조창익 2010.03.29 472
422 아우게게 2010.03.25 - 가르친다는 것, 다만 희망을 노래하는 것 file 조창익 2010.03.26 485
421 아우게게 2010.03.24 - 한쪽에선 싸우고 한쪽에선 마시는게 삶이다. file 조창익 2010.03.25 506
420 아우게게 (2010.03.23)-자유 조창익 2010.03.24 463
419 아우에게(2010.03.22) - 새 하늘 새 땅 조창익 2010.03.22 550
418 아우에게(2010.03.21) - 황사가 지난 자리, 황사가 남는다 조창익 2010.03.22 524
417 아우에게(2010.03.20) - 황사, 칼 바람 file 조창익 2010.03.22 418
416 아우게게 2010.03.19-조합원들의 분노가 무섭습니다. file 조창익 2010.03.19 466
» 아우에게(2010.03.18)- 목포 교육 연대 출범에 즈음하여 조창익 2010.03.19 561
414 아우에게(2010.03.17)- 제2기 1년차 정기 대대 조창익 2010.03.18 466
413 아우에게(2010.03.16)- 특별한 행진 조창익 2010.03.17 440
412 아우에게(2010.03.15)- 목포신안지부 대대 대회사 조창익 2010.03.16 384
411 아우에게(2010.03.14) - 작은 충격들 조창익 2010.03.15 482
410 아우에게(2010.03.13) - 섬 나들이 조창익 2010.03.15 912
409 아우에게(2010.03.12) - 세월이 하 수상하니 조창익 2010.03.14 486
408 아우에게(2010.03.11)- 무소유 조창익 2010.03.12 489
407 봄인데, 눈이 왔습니다. 미수 2010.03.11 445
406 아우에게(2010.03.10) - 춘설(春雪) file 조창익 2010.03.11 477
405 아우에게(2010.03.09) - 어떤 길 file 조창익 2010.03.10 522
404 아우에게(2010.03.08) - 두리번 두리번 조창익 2010.03.09 4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