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2010.03.21.일.엷은 황사

황사가 지나간 자리. 황사가 남는다.

간 밤 차량에 수북이 쌓인 누런 흙먼지. 고비사막에서부터 참으로 먼 여행을 했겠다. 이역에서 이제 고단한 몸을 누이고 휴식을 취하고 있는 저이들은 본디 바위덩어리였음이라. 어찌보면 수천 수백의 바위덩어리들이 수억 수천년의 풍화와 침식을 거쳐 먼지로 화하고, 급기야 대륙에서 뜨고 해양을 가로질러 날아왔던 셈이다. 참 신비롭고 신기한 인연이다. 내 손에 닿는 저 먼지와 나. 태고적 인연일 터. 나도 언젠가 저 먼지 될 터. 흙바람 타고 우주 속 어디론가 기나긴 여행을 할 터.

오후녘 전화메시지 도착, 총무인 회강으로부터 오고 가원으로부터도 또 왔다. “대한민국서예문인화대전 출품 반성회.” 선생님께서 강평을 하신다. ‘서산대사 시를 쓴 송재의 행서 작품이 우수상에 상장되어 예서와 서로 다투다가 미래를 위하여 상대측에 양보했습니다.’ 1천 6백여 작품이 출품되었고 그 중 일부가 수상작에 선정되었다. 그 중 우수상에 노미네이트 되었다는 것은 대단히 영광스런 일이다. 다들 특선에 선정된 나를 축하하였지만 나는 마음이 무거웠다. 끝까지 우수상 수상을 주장할 수 없을 만큼 스승의 심기를 어지럽게 했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었다. 특선도 큰 상이지만 조금 더 정진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10여명의 동문들은 서실에서 강평을 마치고 식당으로 옮겨 서로 조심스럽게 격려하고 마음을 가다듬었다.

서산대사가 봉래 양사언에게 보낸 싯구를 적었다.

筆健頹山岳 필건퇴산악 /글씨 잘 쓰기론 산악도 당하지 못하느니
詩淸直萬金 시청직만금 /시 잘 짓기론 만금에 해당하네
山僧無外物 산승무외물 /내 한 물건도 가진 것이 없네
惟有百年心 유유백년심 /오로지 그대 향한 우정뿐이로세.

두 사람의 깊은 우정이 내내 부러울 뿐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아우게게 2010.03.26 - 사랑하고 노래하고 투쟁하다/네루다 file 조창익 2010.03.29 472
422 아우게게 2010.03.25 - 가르친다는 것, 다만 희망을 노래하는 것 file 조창익 2010.03.26 485
421 아우게게 2010.03.24 - 한쪽에선 싸우고 한쪽에선 마시는게 삶이다. file 조창익 2010.03.25 506
420 아우게게 (2010.03.23)-자유 조창익 2010.03.24 463
419 아우에게(2010.03.22) - 새 하늘 새 땅 조창익 2010.03.22 550
» 아우에게(2010.03.21) - 황사가 지난 자리, 황사가 남는다 조창익 2010.03.22 524
417 아우에게(2010.03.20) - 황사, 칼 바람 file 조창익 2010.03.22 418
416 아우게게 2010.03.19-조합원들의 분노가 무섭습니다. file 조창익 2010.03.19 466
415 아우에게(2010.03.18)- 목포 교육 연대 출범에 즈음하여 조창익 2010.03.19 561
414 아우에게(2010.03.17)- 제2기 1년차 정기 대대 조창익 2010.03.18 466
413 아우에게(2010.03.16)- 특별한 행진 조창익 2010.03.17 440
412 아우에게(2010.03.15)- 목포신안지부 대대 대회사 조창익 2010.03.16 384
411 아우에게(2010.03.14) - 작은 충격들 조창익 2010.03.15 482
410 아우에게(2010.03.13) - 섬 나들이 조창익 2010.03.15 912
409 아우에게(2010.03.12) - 세월이 하 수상하니 조창익 2010.03.14 486
408 아우에게(2010.03.11)- 무소유 조창익 2010.03.12 489
407 봄인데, 눈이 왔습니다. 미수 2010.03.11 445
406 아우에게(2010.03.10) - 춘설(春雪) file 조창익 2010.03.11 477
405 아우에게(2010.03.09) - 어떤 길 file 조창익 2010.03.10 522
404 아우에게(2010.03.08) - 두리번 두리번 조창익 2010.03.09 4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