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슴이 따뜻한 혁명가 조문익 ▒▒
 
2010.04.29.목.맑음

파업유보 혹은 파업철회2010

어느 해 였던가
그 때도 외롭기는 매한가지였다.
하지만 전선은 분명했지.
자꾸만 되돌아보는 시간이 많아지는 오늘날
나는 또 무엇을 길어 올릴 것인가?
아-
퇴각하는 대열
저 황사 속
아스라한 언덕 너머
어스름 달빛만 일렁거린다.

철도파업이 순연되었다. 금속파업은 연기되었다. 고뇌에 찬 결정이었을 것이다. 그만큼의 크기로 우리는 아프다.

오랜만에 해가 떴다. 서울 중부권에서는 우박이 쏟아지고 눈이 내리는 등 한파가 몰아닥쳤다고 한다. 참 요상한 4월이다. 천안함 사고로 숨진 해군장병들에 대한 영결식이 34일만에 진행되었다. 명복을 빌었다.

오후에는 여러 가지 회합이 있었다. 다 적을 수 없다. 현 시기 돌파를 위한 특별 기획단 회의, 영산강 저층수 문제 관련 토론회, 저녁 시간 모임. 봉투에 라벨 붙이기 등등.

늦은 시간, 새벽 1시를 넘기고 2시가 되어서 들어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또 단풍이 들어갑니다. 미수 2010.10.14 1107
462 아우에게 2010.05.04.화.맑음 - 2010대한민국 표현의 자유가 위태롭다. file 조창익 2010.05.05 1791
461 아우에게 2010.05.03.월.맑음 - 철도!! 전부 모이자!! 교섭진전없으면 5.12 파업돌입한다!! file 조창익 2010.05.04 1627
460 아우에게 2010.05.02.일.맑음 - 힘내라, 엠비시 MBC!! 지켜내자, 피디수첩!! file 조창익 2010.05.03 1690
459 아우에게 2010.05.01.토.맑음 - 120주년 세계노동절,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file 조창익 2010.05.03 1499
458 아우에게 2010.04.30.금.맑음 - 다시 하구둑에 서서 file 조창익 2010.05.01 902
» 아우에게 2010.04.29.목.맑음 - 파업유보 혹은 파업철회 2010 조창익 2010.04.30 653
456 아우에게 2010.04.28.수.흐리고비 - 제발, 이명박 대통령 좀 말려주십시오. file 조창익 2010.04.29 626
455 아우에게(2010.04.26)- 천안함 사태, ‘과잉슬픔’ 혹은 ‘과잉행정’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조창익 2010.04.28 651
454 아우에게 2010.04.26.월.흐리고비 - 파업 전야 2010 조창익 2010.04.27 650
453 아우에게 2010.04.25.일.맑음 - 화물 노동자 체육대회 file 조창익 2010.04.26 705
452 아우에게 2010.04.24.토.맑음 - 간부대회, 518 작은 음악회 file 조창익 2010.04.26 650
451 아우에게 2010.04.23.금.맑음 - 참 대단한 놈들이다. 조창익 2010.04.26 870
450 아우에게 2010.04.22.목.맑음 - 대표자 회의 file 조창익 2010.04.23 648
449 아우에게 2010.04.21.수.흐리고비 - 곡우 춘우 조창익 2010.04.22 707
448 아우에게 2010.04.20.화.맑음 - 작은 기지개 그리고 file 조창익 2010.04.21 636
447 아우에게 2010.04.19.월.비바람 - 비바람속의 4.19 file 조창익 2010.04.21 636
446 아우에게 2010.04.18.일.맑음 - 망중한 file 조창익 2010.04.21 661
445 아우에게 2010.04.17.토.맑음 - 희망 2010 목해신완진 file 조창익 2010.04.21 614
444 아우에게 2010.04.16.금.맑음 - 변화 혹은 변절 조창익 2010.04.17 526